귀엽다고 아이 얼굴을 만졌다가 큰 후회를… 요즘 유행하는 ‘이 감염병’은?

백일해는 ‘100일’ 동안 기침이 지속된다는 의미의 급성 호흡기 감염병입니다.
올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해외 여행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근 유행하는 백일해, 주의 필요

백일해는 ‘100일’ 동안 기침이 지속된다는 의미의 급성 호흡기 감염병입니다. 올해는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해외 여행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중국에서는 4월에만 9만 1272명의 백일해 환자가 발생하여 누적 사망자가 20명에 이르렀고, 필리핀에서는 2500명이 발생해 96명이 사망했습니다. 미국에서도 500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는 등 급속히 확산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백일해 현황

우리나라도 올해 백일해 환자가 1600명을 넘어서며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누적 백일해 감염자는 163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명)보다 120배가량 폭증했습니다. 특히 10~19세 어린이와 청소년이 78%로 가장 많습니다. 건강한 성인은 생명에 큰 위협이 되지 않지만, 영·유아가 감염되면 매우 위험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필요합니다.

높은 예방접종률

다행히 우리나라는 백일해 예방접종률이 높아, 1세 97.3%(DTaP 3차), 초등학교 입학생 96.8%(DTaP 5차)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고위험군인 1세 미만의 감염 사례는 적고, 최근 10년간 사망사례도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환자 수가 계속 증가할 경우 중증 합병증이나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성인의 무증상 감염

성인은 백일해에 감염되어도 증상이 거의 없어, 아이들에게 전파할 수 있습니다. 특히 1세 미만 영아와 밀접 접촉하는 부모, 형제, 조부모, 영아도우미, 의료인, 산후조리원 종사자, 보육시설 근무자, 임신부 및 가임기 여성은 조심해야 합니다. 미접종자나 불완전 접종자는 빨리 접종을 완료해야 하며, 아이와 접촉하기 최소 2주 전에 백일해 백신(Tdap) 접종이 필요합니다.

백일해 증상과 경과

백일해는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발작적인 기침이 나타나며 발열은 심하지 않습니다. 초기 증상은 감기와 비슷한 콧물, 눈물, 가벼운 기침 등이 12주간 지속됩니다. 이 시기가 가장 전염성이 높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발작성 기침이 본격적으로 발생하고, 기침 후 구토나 무호흡 증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최근 확진 환자들은 일반적인 백일해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가벼운 기침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회복은 천천히 진행되어 23주 후 기침은 거의 사라지지만, 비발작성 기침은 수주간 지속될 수 있습니다.

백일해 예방법

백일해는 호흡기 분비물이나 침방울을 통해 전파됩니다.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감염자의 침이나 콧물이 묻은 물건을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습니다. 예방법은 코로나19 예방법과 비슷합니다. 예방접종 시기에 맞춰 신속히 접종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외출 및 식사 전·후, 코를 풀거나 기침·재채기 및 용변 후에 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합니다.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