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 “일주일 만에 2kg 감량” …비결은 ‘이 습관’ 때문!

유정, 식사 후 바로 눕지 않는 습관이 체중 관리에 효과적이라고 밝혀

브레이브걸스 출신 유정이 자신의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12일 유튜브 채널 ‘일주어터’에는 ‘왜 아이돌은 살이 안 찌는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서 일주어터 김주연은 유정의 집을 찾아가 걸그룹의 다이어트 비결을 물었다.

김주연은 유정에게 “아이돌은 왜 날씬할까?”라고 질문했고, 유정은 아이돌 시절을 떠올리며 “그때는 건강하지 않게 뺐던 것 같다. 지금 돌이켜보면 표준 몸무게보다 적게 나갔지만 화면에는 부하게 나오는 게 스트레스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일주일 만에 2㎏를 뺀 적이 있다. 너무 급하게 뺐기 때문에 건강한 방법은 아니었다.”라며 “유산소 운동을 했다. 하기 싫어도 15분 정도 하면 욕심이 생겨 30분 정도 하게 된다. 그렇게 하면서 음식을 절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정은 또 “식사 후에는 바로 눕지 않는다. 먹고 누우면 소화도 안 되고, 어렸을 때부터 습관이 되어 먹고 나서 2시간 정도는 앉아 있는 것 같다”고 다이어트 비법을 전했다.

식사 후 바로 눕지 마세요 : 위산 역류와 체중 증가 위험

유정처럼 식사 후 바로 눕지 않는 습관은 비만과 소화기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식사 후 눕는 습관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과체중일 가능성이 높은데, 이는 섭취한 열량이 가만히 누워 있는 동안 지방으로 축적되기 때문이다.

또한 식후 바로 누우면 음식물이 역류해 역류성 식도염을 일으킬 수 있다. 식도와 위 사이에는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지 않게 막아주는 하부 식도 괄약근이 있다. 그러나 식후 바로 눕게 되면 이 괄약근의 압력이 낮아져 기능이 떨어진다.

그 결과 음식물과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에 염증이 생기는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할 수 있다. 평소 신물이 넘어오고 타는 듯한 가슴 통증이 느껴진다면 식후 바로 눕는 습관이 있는지 점검해봐야 한다.

유산소와 근력 운동 병행 시 효과적인 체중 감량

유정이 체중 감량을 위해 선택한 유산소 운동은 같은 노력을 들였을 때 근력 운동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어, 체중 감량을 목표로 한다면 필수적이다. 유산소 운동은 지방 연소뿐 아니라 심장 건강, 혈압 관리, 기분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건강하게 살을 빼기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함께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근력 운동으로 근육량이 증가하면 기초대사량이 높아져 쉽게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바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인을 기준으로 일주일에 최소 150~300분의 중강도 유산소 운동 또는 75분 이상의 고강도 유산소 운동과 주 2회 이상의 근력 운동을 병행할 것을 권장한다.

또한, 체중 감량을 위한 운동은 식단 조절과 함께 할 때 더 효과적이다. 식단은 소모하는 칼로리보다 적게 섭취하되,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 필수 영양소를 고루 포함해야 한다. 무턱대고 굶는 것은 기초대사량을 낮춰 오히려 요요현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